티스토리 뷰

승리, 정준영 등을 생각하다

Escaper 2019.06.07 12:52

어릴 적 자위행위 경험에서 성 지식이 멈춰있는 상태가 아닌가... 싶다.

'배설'로서의 성에서 '교감'의 성관계로 업그레이드 되지 못하고 돈, 약물 등의 권력을 등에 업고 상대를 무력화 시켜 배설하는 행위를 즐거움으로 느끼고 있는 정체 상태.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서는 공부하기를 권해본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승리, 정준영 등을 생각하다  (0) 2019.06.07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20,284
Today
0
Yesterday
7
링크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