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끄적끄적

정초부의 시 중에서

Escaper 2018.03.28 12:16

한밤중에 다락에 오른 것은 달빛 구경하려는 것이 아니고

아침 세끼 곡기를 끊은 것은 신선되려는 것 아닐세 

- 정초부의 시 중

정초부의 위 시에서 주목할 만한 정보라면 신선이 되기 위해 세끼 곡기를 끊는 것이 그당시 일반적으로 알려진 방법이라는 것이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보다리 단독 회담  (0) 2018.04.28
정초부의 시 중에서  (0) 2018.03.28
육군상사 염순덕 피살 사건  (0) 2018.03.25
남한산성에서 바라 본 잠실  (0) 2017.11.19
마광수로 대한민국 바라보기  (0) 2017.09.09
macOS에서 깨져 보이는 자막 수정  (0) 2017.05.01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8,172
Today
23
Yesterday
26
링크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